전면 입시개편 전 과도기적 조치 꽁머니사이트

이 비서관은 “지난해 교육부가 권고한 것이 정시 30% 이상이고, 대부분 대학이 2022년부터 그 권고안을 수용하는 것으로 돼

있다”라면서도 “일부 대학에서 여전히 학종의 비율이 지나치게 높고 학종의 불공정에 대한 우려가 강해

그런 대학에 대해선 30%보다 높은 비율로 정시를 확대하는 것이 좋지 않냐는 생각”이라고 말했다.

‘정시비중을 늘리는 것을 대학의 자율에 맡기는 것이 좋지 않나’라는 의견에 대해 이 비서관은 “대학의 자율성을

존중한 측면과 더불어 대학의 사회적 책임을 함께 고려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

이 비서관은 “대통령께서는 과거 학력고사나 수능에 비해 학생의 개별화된 평가를 하는 수시제도의 교육적인

의미를 우리가 다 수용하지만, 그 과정에서 학종에 대한 신뢰도가 형성되는 속도에 비해 학종의 속도가 너무

급하게 확대됐다고 하신 것”이라며 “대학 입장에서는 우수한 아이들을 뽑기 위한 노력이었을지라 하더라도

, 결과적으로 대학입시 전반에 대한 공정성에 대한 의심들이 우리 사회에서 확대됐기에 성찰해야 한다고 하신 것”이라고 설명했다.

정시가 부모의 사교육 투자 능력에 따라 수능성적이 달라진다는 지적에 대해 이 비서관은 “지금의

수능이 획일적 시험이라는 점, 객관식 시험으로 미래사회에서 요구되는 창의적

인재를 길러내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을 다 알고 있다”고 말했다.

그러면서도 “현재 입시, 특히 학종의 불공정성에 대한 국민적 비판이 너무 강하다”라며 “여론조사를

해보면 정시확대가 대부분 70% 이상의 지지를 받고 있고, 특히 더 뼈아프게 보고 있는

것은 최근 입시를 경험한 20대의 경우 그 비율이 더 높다”고 밝혔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